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한 미국대사관, "19일부터 비자발급 중단"…90일내 방문은 가능

공유
0


주한 미국대사관, "19일부터 비자발급 중단"…90일내 방문은 가능

center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주한 미국대사관은 "19일을 기해 이민·비이민 비자 발급을 위한 정규 인터뷰 일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유학·취업·주재원 등의 목적으로 미국에 장기체류하는 것은 어려워질 전망이다.

그러나 비자면제프로그램(VWP)에 따라 전자여행허가제(ESTA)를 통해 최대 90일간 관광·상용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가능하다.

미 대사관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전 세계적 난관에 대응하기 위해 미 국무부에서는 국무부 여행경보 기준 제 2, 3, 4단계 경보가 발령된 국가에서 정규 비자 업무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미 대사관은 "정규 비자 업무를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재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하지만 현재로서는 그 시점이 정확히 언제가 될 것인지 공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시급한 용무가 있어 즉시 미국 방문이 필요하면 긴급 비자 인터뷰 예약을 해달라"고 밝혔다.

미 대사관은 "이민·비이민 비자 관련 정규 일정은 모두 취소되지만, 이미 지불한 비자신청 수수료는 효력을 유지하며 해당 수수료를 지불한 국가 내에서 지불일 기준 1년 이내에 비자 신청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