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헝가리 펜싱대회 참가한 여성 검사 코로나 확진

공유
0

헝가리 펜싱대회 참가한 여성 검사 코로나 확진

center
사진=뉴시스


울산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3번째 확진자가 강원도 소속 펜싱선수로 밝혀진 가운데 이 확진자는 헝가리에서 열린 국제대회에 참가한 뒤 확진판정을 받을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울산시에 따르면 25세 여성인 A씨는 지난 3일부터 15일까지 헝가리에서 열린 국제 펜싱대회에 참가한 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당시 헝가리에는 선수 10여 명과 코치, 의무팀 등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최초 증상은 13일 헝가리에서 나타났으며, 현재는 무증상 상태로 파악됐다.

A씨는 17일 울산 중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확진판정을 받아 울산 33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