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은, "지폐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화재 위험"

공유
0

한은, "지폐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화재 위험"

center
한국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지폐를 소독하겠다고 전자레인지에 넣었다가 훼손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자료=한국은행
#포항시에 사는 이 모씨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5만 원권 36장, 180만 원을 전자레인지에 넣고 작동시켜 대부분 타버렸다. 손상된 지폐 중 전액 교환이 된 것은 2장에 불과했고 나머지 34장은 반액으로 교환됐다.

한국은행은 최근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지폐를 소독하겠다고 전자레인지에 넣었다가 훼손되는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한은은 지폐를 전자레인지에 넣고 작동시킬 경우 바이러스 소독효과는 불분명한 데다 화재 위험만 커진다고 우려했다. 전자레인지 작동 중 발생하는 마이크로파가 지폐에 부착된 위조방지장치(홀로그램, 숨은은선 등) 등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부산에 사는 박 모씨도 1만 원권 39장을 소독한다고 전자레인지에 넣었다가 타버려 낭패를 봤다. 27장은 전액, 12장은 반액만 교환받았다.

이미 화폐를 통해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한은은 금융기관에서 수납된 화폐를 최소 2주간 소독된 금고에 격리 보관하고 있다.

한은은 "자동정사기를 통해 사용 가능한 화폐를 엄격하게 분류하고 신권 공급 확대 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