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소비자연맹, "코로나19 차단목걸이 위험할 수 있다"

공유
0


소비자연맹, "코로나19 차단목걸이 위험할 수 있다"

center
코로나 19 차단 목걸이 자료=소비자연맹


한국소비자연맹은 9일 온라인쇼핑몰에 판매되는 '코로나19 차단 목걸이'를 조사한 결과 위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나 환경부에 신속한 조사를 요청했다.

일본이 원산지로 1만∼2만 원대에 판매되는 이들 제품은 목걸이에 있는 고체 이산화염소가 기체로 바뀌면서 반경 1m 이내 공간의 바이러스를 없앤다고 광고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 소비자청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이런 종류의 제품 효과가 검증되지 않았다며 판매 중단을 명령한 바 있다.

소비자연맹 의료자문위원인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도경현 교수는 밀폐된 공간에서 고농도의 이산화염소를 사용하면 중독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산화염소는 환경부 화학물질 정보시스템에 유독물질로도 등재돼있고, 흡입할 경우 치명적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쇼핑몰에서는 '유아에게 안전하다'거나 '실내에서 사용해도 된다'고 광고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