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견물생심…청소용역업체 직원이 ‘마스크 도둑질’

공유
1

견물생심…청소용역업체 직원이 ‘마스크 도둑질’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마스크 구매 행렬 사진=뉴시스


경남 진주경찰서는 6일 초등학교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물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청소용역업체 직원 A(55)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오전 8시께 진주시의 한 초등학교 보건실에 들어가 방역 마스크 360장과 손 세정제 135개 등을 훔친 혐의다.
40∼50대인 이들은 유리창을 청소하기 위해 학교를 방문했다가 보건실에서 마스크 등을 보고 범행했다.

훔친 물품은 지인에게 나눠주거나 직접 사용했다.

사용하지 않은 마스크 100여 장은 회수됐다.

이들은 "마스크가 없고, 귀해서 훔쳤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