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그룹, 코로나 극복 위해 9000억 규모 자금 지원

공유
1

신세계그룹, 코로나 극복 위해 9000억 규모 자금 지원

결제 대금 조기 지급과 '힘내라 키트' 제작

center
신세계그룹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회사의 자금 운용을 돕는다. 사진=신세계
신세계그룹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총 900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로 매출 급감 등 경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회사의 자금 운용을 돕는다.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는 5000여 개의 중소 협력회사에 8000억 원 규모의 상품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신세계백화점은 2000여 개 중소 협력사에 4000억 원, 이마트는 3000여 개 협력사에 4000억 원을 조기 지급한다.

상품 결제 대금 조기 지급을 희망하는 중소 협력회사는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11일까지 협력회사 홈페이지에, 이마트는 4월 말까지 해당 바이어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세계TV쇼핑과 이마트24도 동참했다. 신세계TV쇼핑은 250억 원 규모의 상품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할 예정이며, 이마트24도 중소 협력회사가 결제 대금 조기 지급을 요청하는 경우 일정을 앞당겨 지급한다.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가 조성한 동반성장펀드를 활용한 지원도 함께 진행된다. 동반성장펀드는 중소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 운용과 경영 안정 지원을 위해 협력회사가 저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조성한 기금이다. 이 중 870억 원의 가용 재원을 활용해 자금 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회사를 지원한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 사업장에 우선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프라퍼티는 복합쇼핑몰 스타필드는 1000여 개 소상공인과 입점 업체를 대상으로 3월과 4월 임대료를 3개월간 납부 유예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신세계그룹은 기초 생필품 구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의료진과 구급대원, 자원봉사자 등에게 필요한 생필품을 담은 '힘내라 키트'를 긴급 제작해 전달한다. '힘내라 키트'는 현장 지원인력들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올반키친, 피코크 등 식품류 11종과 마스크, 손소독제 등의 위생용품으로 구성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비디비치 세안제와 여행용 세트(스킨·로션)도 포함됐다.

신세계푸드는 코로나19 감염 환자와 선별 진료소 운영 등으로 끼니를 놓치는 의료진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영남대학교병원 의료진을 대상으로 이달 말까지 간식을 지원하기로 했다. 빵, 과일, 샌드위치 등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간식류 150인분이 매일 제공된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지역사회와 더불어 발전하고 협력회사와 함께 성장한다'는 그룹 핵심가치인 상생을 실천한다는 차원에서 이번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역사회의 상생 파트너로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