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준표·김태호 '컷오프'…이언주 '부산 남구을' 전략공천

공유
0

홍준표·김태호 '컷오프'…이언주 '부산 남구을' 전략공천

center
컷오프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그간 출마를 준비해온 경남 양산을에서 결국 공천 배제(컷오프)됐다.

고향 출마를 고수해온 김태호 전 경남지사도 컷오프됐다.

부산 중·영도구 전략공천설이 나왔던 이언주 의원은 부산 남구을에 전략공천됐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5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서울경기 및 부산·경남 일부 지역에 대한 공천을 발표했다.

홍 전 대표는 앞서 출마 선언을 한 바 있는 경남 양산시을에서 고배를 마셨다.

당초 홍 전 대표는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에서 총선 출마를 준비했으나, 공관위의 '험지' 출마 요구에 경남 양산을로 출마지를 바꾼 바 있다.

대신 나동연 전 양산시장과 박인 전 경상남도의회 의원, 이장권 전 경상남도의회 의원의 3자 경선 구도가 됐다.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군에선 강석진 의원과 신성범 전 의원이 경선으로 맞붙게 됐다.

고향 출마를 고수해온 김 지사는 컷오프됐다.

부산 중·영도구에선 강성운 전 국회의원 정책특보와 황보승희 전 부산시 의원이 경선을 치르게 됐다.

중·영도구에서 출마를 준비했던 이언주 의원은 부산 남구을에 우선 추천(전략 공천)됐다.

진구갑에는 서병수 전 부산시장이 전략 공천됐다.

남구갑에는 박수영 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가, 북구강서구갑에는 박민식 전 의원이, 북구강서구을에는 김원성 통합당 최고위원이 단수추천됐다.

해운대구갑은 현역인 하태경 의원과 석동현 전 부산지검 검사장, 조전혁 전 의원이 경선을 치르게 됐다.

사하을은 조경태 통합당 최고위원이, 사상구는 장제원 의원이 단수 추천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