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록히드마틴, 500번째 F-35 스텔스 전투기 인도

공유
1

[글로벌-Biz 24]록히드마틴, 500번째 F-35 스텔스 전투기 인도

미국 최대 방위산업체인 록히드마틴이 지난 3일 500번째 F-35 스텔스전투기를 인도했다.또 F-35 전투기의 비행시간이 25만 시간을 넘었다.

center
스텔스 기능이 탑재된 F-35. 사진료=록히드마틴


제인스닷컴과 디펜스블로그 등은 록히드마틴과 미국 국방부 합동프로그램 사무국(JPO) 등의 발표를 인용해 4일(현지시각) 이같이 보도했다.

록히드마틴은 지난 2011년 5월부터 납품을 시작한 이후 9년 만에 500번째 기체를 인도한 것이다.
500번째 F-35 전투기는 공군형인 F-35A로 버몬트주 벌링턴 공군기지에 배치된다.

center
F-35B가 착륙하는 모습. 사진=록히드마틴


록히드마틴이 그동안 생산한 F-35는 공군용인 A형이 354대, 해병대용 단거리 수직이착륙기인 B형이 108대, 해군 항공모함 탑재기인 C형이 38대다. 총 92대가 미국의 파트너국에 수출됐다. F-35는 전 세계 23개 기지에서 조종사 985명, 정비사 8890명이 운용하고 있다.

9개국이 F-35를 운용하는데 이중 8개 운용군이 초기운용능력을 선언했고 미공군과 해병대, 영구 공군과 해군, 이스라엘공군 등 5개 운용군이 전투작전에 투입하고 있다.

이중 실전배치된 미 공군의 경우 98%의 임무가동률을, 해병대는 78%를 기록하고 있다.

납품된 기체들의 총 비행시간은 전 세계에서 25만 시간을 달성했다고 록히드마틴은 밝혔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