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미애 "신천지 강제조치, 복지부장관이 직접 요청했다"

공유
0

추미애 "신천지 강제조치, 복지부장관이 직접 요청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압수수색 지시 논란과 관련, "방역 목적 차원에서도 강제수사는 즉각 필요하다"며 "보건복지부 장관이 강제 조치를 직접 요청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김광수 민주통합의원모임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지난달 28일 보건당국의 역학조사에 대한 의도적·조직적 거부·방해·회피 등이 발생할 경우 압수수색을 비롯한 즉각적인 강제수사에 착수하라고 각급 검찰청에 지시했다.

추 장관은 "지역 전체의 확산을 막기 위한 전파 차단이 시급하다"며 "신천지 이전과 이후로 구분이 되는데, 신천지라는 집단이 특정돼 있는 상황에서 전파 차단을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전격적으로 전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강압적 조치가 신천지 비밀주의와 결합, 오히려 방역을 혼란스럽게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실무자 입장에서는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보다 방역 행정을 법무부가 지원해달라는 건데,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방역당국과 협의되지 않은 본인의 존재감만 키우는 발언을 하는 게 맞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추 장관은 "그렇지 않다"며 "보건복지부 장관이 그런 강제적인 조치를 취해달라고 직접 요청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