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24시간 긴급상황실…비서실장 주재 수시 TF회의

공유
0

청와대, 24시간 긴급상황실…비서실장 주재 수시 TF회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청와대 윤재관 부대변인은 4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모든 정부의 코로나 19 비상대응 체계 강화를 지시했다"며 "청와대부터 앞장서서 24시간 긴급상황실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3일 국무회의에서 "특별히 각 부처에 당부한다. 방역과 경제에 대한 비상 태세를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중대본의 컨트롤 타워 역할에 더해 정부의 모든 조직을 24시간 긴급 상황실 체제로 전환해 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윤 부대변인은 "중대본 체제를 비상방역과 경제에 비장하게 대응하는 범정부 긴급대응 체제로 하고자 한다"며 "모든 정부기관은 더 헌신하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 당국을 뒷받침하고 의료진의 헌신과 국민적 동참에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부대변인에 따르면 청와대는 노영민 비서실장 지휘 아래 모든 비서관이 비상대응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비상회의 이외에도 비서실장 주재로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정기적 또는 수시로 개최할 예정이다.

TF 회의와 관련, 윤 부대변인은 "대통령 지시 있기 이전인 2일부터 가동됐다"며 "심야에도 열리고 있다"고 밝혔다.

또 모든 비서관실은 24시간 비상근무체제로 전환, 주중·야간·심야·휴일·주말에도 당직자가 근무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