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 압록강에 코로나 우려 오물 버리면 경고 없이 사격

공유
1

북한, 압록강에 코로나 우려 오물 버리면 경고 없이 사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북한은 중국 주민이 북중 접경의 압록강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염 가능성이 있는 오물을 투기하는 행위가 적발될 경우 경고 없이 사격하겠다고 중국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북한전문매체 아시아프레스는 중국 소식통을 인용, "북한 측이 지난달 29일 지린성 창바이(長白)현 국경수비군에 '중국인의 적대 행위 및 오물 투기 금지'를 촉구하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북측은 공문에서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 국경을 1급 수준으로 관리·통제하고 있다"면서 "중국 주민이 압록강에 쓰레기나 오수를 투기하는 행위가 관측됐는데 위협이 감지될 경우 즉각 저격하겠다"고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중국 국경수비대는 현지 주민에게 "오인을 피하기 위해 강변 산책로를 걷지 말라"고 주의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은 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달 초부터 일찌감치 국경을 봉쇄하고, 국제 여객·열차편 운행을 모두 중단했다.

북한 당국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지만,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격리자만 7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