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브라질 해안 좌초 폴라리스쉬핑 선박서 10일 안에 3500t 연료 제거키로

공유
1

[글로벌-Biz 24]브라질 해안 좌초 폴라리스쉬핑 선박서 10일 안에 3500t 연료 제거키로

브라질 환경관리국(IBAMA)은 브라질 해안에서 좌주한 폴라리스쉬핑 소속의 철광석 운반 선박 '스텔라배너'호에서 연료가 유출되지 않았다며 10일 안에 연료와 철광석 일부를 들어낸다음 선박을 예인하기로 했다.

center
브라질 연안서 좌초한 폴라리스쉬핑 소속 철광석 운반선 스텔라배너호. 사진=브라질247닷컴


폴라리스 쉬핑은 중견 벌크선사로서 철광석, 석탄 등 건화물 운송 중심의 사업을 영위하는 국내 해운선사이다. 폴라리스쉬핑 소속 철광석 운반선은 지난 2017년에도 우루과이 연안에서 26만t의 철광석을 싣고 항해하다 침몰했다.

스텔라배너호는 2016년 건조된 선박으로 축구장 세 개 크기인 길이 340m,너비 55m, 흘수 21m의 초대형 선박이다. 화물적재량은 30만t으로 철광석 운송 철도차량 2500대 분량을 싣는다.

4일 브라질 매체 베자아브릴과 브라질247닷컴 등의 보도에 따르면,스텔라배너호는 견인에 앞서 연료와 철광석 제거 작업을 거치기로 했다. 연료탱크는 손상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스텔라배너호 선체는 해저 모래톱 위에 있어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폴라리스쉬핑 관계자는 "폴라리스배너호는 좌주했다"고 설명했다. 좌주란 물이 얕은 곳의 바닥이나 모래가 많이 쌓인 곳에 배가 걸린 것을 말한다.

IBAMA 관계자는 "배가 완전히 지지를 받고 있어 움직일 확률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스텔라배너호에서 연료를 제거하는 작업은 최소 10일 걸릴 것으로 보인다. 연료는 누출위험을 줄이기 위해 한 단계나 두 단계로 나눠서 선박에서 선박으로 옮기는 식으로 제거된다.이를 위해 여러 비상 지원팀과 연료를 옮겨실을 선박, 지원선박 등이 필요하다.

브라질 환경 당국은 지난달 27일 선박 주변에서 보인 것 같은 기름얼룩은 추가로 발견하지 못했다고 브라질 매체들은 전했다. 브라질 환경 당국은 기름얼룩이 완전히 사라졌으며 이는 처음에 발견된 것은 기름 유출이 아니라 갑판에 있던 연료의 일부일 것이라는 가정을 뒷받침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스텔라배너호는 지난달 24일 오후 9시30분쯤 브라질 마라냐오에서 100㎞(65해리) 떨어진 해상에서 좌초했다.스텔라배너호는 당시 연료 3640t, 철광석 29만4800t을 싣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좌초 이후 현재까지 약 22도 기울어져 있다. 폴라리스 측은 배에는 연료 3500t과 가스 140t정도가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스텔라배너호는 브라질 철광석 업체 발레(Vale)의 철광석을 싣고 브라질 마라냥주의 주도 상 루이스(São Luís)에 있는 폰타 다 마데이라(Ponta da Madeira) 해상 터미널을 출항해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로 향하던 중이었다. 화물 최종 기착지인 칭다오에는 4월 5일 도착 예정이었다.

브라질 해군은 사건의 원인, 상황과 책임을 조사하고 있으며 폴라리스가 운송을 위해 고용한 해난 구조회사 아던트 글로벌(Ardent Global) 대표들에게 선박 구조 계획 등을 요구했다. 아직 사고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잠수팀이 지난 1일과 2일 두 차례 현장 조사를 했지만 아직 조사결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n59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