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자유통일당·우리공화당 합당, '자유공화당' 출범

공유
0

자유통일당·우리공화당 합당, '자유공화당' 출범

이미지 확대보기


자유통일당과 우리공화당이 3일 합당을 통해 '자유공화당'을 출범시켰다.

자유통일당 김문수 대표와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자유를 되찾고 다시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우리는 하나가 되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유공화당 출범 선언문을 통해 "문재인 정권 심판의 첫 관문은 4·15 총선"이라며 미래통합당에 후보 단일화를 제안했다.

조 대표는 "통합당이 자유우파 국민들의 목소리를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며 "자유통일당과 우리공화당에서 이미 후보 신청 준비가 끝난 사람이 70명 가까이 되고, 최소한 100명 가까이 예비후보 등록을 할 것이다. 중도 사퇴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공은 통합당으로 넘어갔다"며 "분열할 것이냐 통합할 것이냐, 연대를 통해 자유우파 국민이 하나가 될 것이냐 거짓 탄핵의 강을 건널 것이냐는 통합당이 판단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국회 최다선(8선)으로 '친박 좌장'으로 불리는 무소속 서청원 의원이 참석했다.

서 의원은 "자유한국당과 일부 보수세력이 힘을 합친 미래통합당이 출범하면서 저도 미래지향의 통합을 기대했지만 통합만 있고 미래는 찾지 못했다"며 "모처럼의 기회가 실망이 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이 자리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