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명훈 자가격리, 도쿄 필하모닉 지휘 후 프랑스서 14일 격리 자청

공유
0

정명훈 자가격리, 도쿄 필하모닉 지휘 후 프랑스서 14일 격리 자청

center
정명훈 아시아필하모닉오케스트라 감독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프랑스에서 자가격리 중으로 알려졌다. 사진=Teatro del Maggio 트위터 캡처
정명훈 아시아필하모닉오케스트라 감독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프랑스에서 자가격리 중으로 알려졌다.

2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마지오 피오렌티노 극장(Teatro del Maggio Fiorentino)은 "오는 7일 예정됐던 오케스트라 지휘를 지휘자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 대신 이탈리아 지휘자 다니엘 가티가 맡는다"고 트위터에 밝혔다.

마지오 피오렌티노 극장과 이탈리아 일간지 '라 나치오네' 등에 따르면 정명훈 지휘자는 지난달 19~23일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오페라 '카르멘'을 세 번 지휘한 이후 자가격리를 스스로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라 나치오네는 일본에서 지휘를 한 정 지휘자와 그의 아내는 건강에 별 다른 이상은 없지만 혹시 모를 바이러스 확산 위험을 방지하고자 국제 보건계가 권고한 14일을 지켜야 한다고 판단, 스스로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보도했다.

정 지휘자는 이번에 말러 9번 교향곡을 지휘할 예정이었으나 다니엘 가티가 지휘하면서 프로그램도 변경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명훈 측 관계자는 "정 지휘자는 현재 프랑스에서 자가 격리 중"이라면서 "건강에는 아무 이상이 없다. 9일까지 자택에서 머물며 쉴 예정이다"라고 했다.

한편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일 오후 기준 900여명이 넘었다. 일본은 한국보다 검사량이 적어 확진자가 적지만, 검사 강도를 높이면 확진자가 더 많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이탈리아는 유럽 내 코로나19 최대 확산국으로 누적 확진자 수가 2036명에 달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