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2000달러로 뒷걸음질

공유
0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2000달러로 뒷걸음질

center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뒷걸음질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19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3만2047달러로 전년의 3만3434달러보다 4.1%, 1387달러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명목소득이 실질소득을 밑돈 가운데 지난해 원화가 약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원화 기준 1인당 GNI는 1.5% 늘어난 3735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의 1인당 GNI는 지난 2017년 3만1734달러로 국민소득 3만 달러에 진입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소∙주∙성’ 정책에도 불구하고 국민소득은 줄어들었다.
한편 한은은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 잠정치를 연 2%로 속보치와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4분기 실질 GDP는 전기보다 1.3% 증가, 속보치보다 0.1%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지식재산생산물투자(-0.3%포인트) 등이 하향 조정된 반면 설비투자(1.8%포인트), 건설투자(0.7%포인트), 민간소비(0.2%포인트)가 상향조정된 영향이다.

지난해 명목 GDP는 1914조 원으로 1.1% 증가했다.

이는 외환위기 때였던 1998년의 ‘마이너스 0.9%’ 이후 2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GDP 디플레이터는 0.9% 하락했다.

1999년의 ‘마이너스’ 1.2% 이후 20년 만에 처음으로 낮아졌다.

GDP 디플레이터는 소비자에게 밀접한 물가만 측정하는 소비자물가지수와는 달리 국내에서 생산한 수출품과 투자재 등을 포함한 국민경제 전반의 종합적인 물가수준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