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러시아·뉴질랜드도 입국 제한… 82곳으로 늘어

공유
0

러시아·뉴질랜드도 입국 제한… 82곳으로 늘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우리나라에 빗장을 거는 국가와 지역이 82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에 따르면 2일 오후 7시 현재 한국 방문자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검역을 강화하는 등 제한 조치를 내린 국가·지역은 82곳으로 집계됐다.

오전 9시 80곳에서 뉴질랜드와 러시아 사할린주가 추가됐다.

한국발 방문자의 입국을 제한한 국가는 유엔 회원국(193개국)을 기준으로 42%에 달한다.
지난달 23일 13곳에 불과했던 입국 제한 조치는 일주일 만에 6배가량 급증했다.

현재 입국 전 14일 이내에 한국 등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국가와 지역은 모두 36곳이다.

터키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전날 0시부터 한국과 이탈리아, 이라크를 오가는 모든 여객기 운항을 중단했다.

중동지역에서도 레바논과 바레인, 사우디, 요르단, 이라크,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쿠웨이트가 코로나19 확산 금지에 나섰다.

뉴질랜드와 러시아가 합류하며 검역 강화와 격리 조치 등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와 지역은 46곳으로 늘었다.

특히 미국이 코로나19 고위험 국가에서 들어오는 여행자를 대상으로 출·입국시 의료 검사를 강화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우리 국민에 대한 출·입국 심사가 까다로워질지 우려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높은 위험이 있는 것으로 지정된 국가 또는 국가 내 지역으로부터 오는 여행자는 탑승 전 검사를 받는 것은 물론 미국에 도착했을 때에도 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