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지지율, 긍정 46.1% 부정 50.7%…격차 확대

공유
0

문 대통령 지지율, 긍정 46.1% 부정 50.7%…격차 확대

이미지 확대보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 수행 지지율이 떨어지면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여파에 따른 것으로, '핵심 지지층' 30대 이탈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2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5~28일 실시한 2월 4주차 주간 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2월 3주차보다 1.3%포인트 내린 46.1%로 나타났다.

매우 잘함 29.1%, 잘하는 편 17%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6%포인트 오른 50.7%를 나타냈다.

매우 잘못함 36.6%, 잘못하는 편 14.1%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3%포인트 상승한 3.2%였다.

긍정과 부정의 격차는 4.6%포인트로 1월 5주차(긍정 50.3% 부정 45%) 이후 4주 만에 다시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이번 하락세는 코로나19 전국 확산 영향에 따른 것으로 2월 3주차 조사대비 30대(7.6%p↓, 53.0%→45.4%, 부정평가 50.1%)와 무당층(8.9%p↓, 28.9%→20.0%, 부정평가 69.6%) 그리고 학생(12.3%p↓, 48.9%→36.6%, 부정평가 59.9%)에서 긍정평가의 하락이 두드러졌다.

리얼미터 측은 "코로나19 이슈가 향후 정국 최대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