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편의점에서도 공적공급 마스크 판매 방안 검토

공유
0

편의점에서도 공적공급 마스크 판매 방안 검토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일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편의점에서도 팔 수 있게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로 마스크 수요가 늘면서 품귀현상을 빚자 지난달 26일 긴급수급조정조치를 발동, 하루 생산량의 50%를 공적 판매처를 통해 판매하도록 하는 강제조치에 들어갔다.

그러나 배송 등 유통 문제로 혼란이 생기면서 국민은 공적 판매처에서 마스크를 사지 못하고 허탕 치는 일이 벌어지는 등 혼선이 빚어졌다.

이로 인해 문재인 대통령이 "마스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최우선으로 강구하라"며 이의경 식약처장에게 지시했다.

현재 마스크 공적 판매처는 읍·면 소재 1400개 우체국과 1900여 개 농협 하나로마트(서울·인천·경기 제외), 공영홈쇼핑, 전국 2만4000여 개 약국과 의료기관 등이다.

소비자 접근성이 좋은 것으로 평가되는 편의점은 빠져 있다.

식약처는 지난달 26일 공적 물량 마스크 판매와 관련, 편의점들과 회의를 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취소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