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감염 전문가들, 정부와 국민에 '사회적 접촉' 최소화 당부

공유
0


감염 전문가들, 정부와 국민에 '사회적 접촉' 최소화 당부

대한감염학회 등 지금부터 2주가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

center
감염 전문가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접촉을 최소화 할 것을 당부했다. 사진=뉴시스
감염 전문가들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앞으로 2주 동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정부와 국민에 '사회적 접촉'을 최소화 할 것을 당부했다.

대한감염학회 등 11개 감염·역학 관련 의학단체들이 구성한 '범학계 코로나19 대책위원회'는 29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대구와 경북에서 집단 유행이 시작돼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지역사회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전개되고 있다. 이런 갑작스러운 상황 전개를 매우 심각한 공중보건 위기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들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효과적으로 지연·억제하려면 더 강력한 전국적인 사회적 접촉 감소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 감염 유행의 건강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이 방역의 대상이 아닌 주체로서 참여하는 것이며 가능한 모임과 외출을 자제하고 사람들 간의 접촉을 줄여달라"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접촉 최소화를 위한 재택근무, 근무시간 유연제, 대면 서비스 최소화, 집단행사나 모임 제한 등 적극적인 방안을 시행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