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생대책…1%대 소상공인 대출 3조 공급

공유
0


민생대책…1%대 소상공인 대출 3조 공급

center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업은행의 연 1%대 초저금리 소상공인 대출을 3조 원 이상 공급하기로 했다.

시중은행도 기존 은행 대출금리보다 1%포인트 이상 낮은 이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중소벤처기업부, 기획재정부 등 정부부처는 28일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기업은행의 연 1%대 소상공인 초저금리대출 공급 규모를 1조2000억 원에서 3조2000억 원으로 2조 원 늘리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은 1년간 보증료율 0.8%에서 0.5%로 낮춰주고, 소상공인진흥공단은 경영안정자금 융자 규모를 1조4000억 원 지원하기로 했다.

중소기업의 자금 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채권담보부증권(P-CBO) 발행 규모를 1조7000억 원에서 2조2000억 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관광업에는 500억 원 규모의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식품·외식업에는 국산 식품가공원료·식자재 구매를 위한 융자금액 한도를 200억 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시중은행들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에게 기존 은행 대출에 비해 금리를 1~1.5%포인트 낮춘 3조2000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무역금융자금은 260조3000억 원으로 3조1000억 원을 늘리고 상반기에 156조 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