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인 입국 금지·제한 52곳으로 ‘급증’

공유
0


한국인 입국 금지·제한 52곳으로 ‘급증’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지역이 52곳으로 증가했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28일 오전 9시 현재 한국 출발 여행객에게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리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는 52곳으로 전날보다 9곳 늘었다.

입국 금지 국가는 27곳으로 마이크로네시아, 모리셔스, 몰디브, 몽골, 바레인, 베트남, 사모아, 사모아(미국령), 사우디아라비아, 세이셸, 솔로몬제도, 싱가포르, 엘살바도르, 요르단, 이스라엘, 이라크, 일본, 자메이카, 코모로, 키리바시, 쿠웨이트, 투발루, 트리니다드토바고, 팔레스타인, 피지, 필리핀, 홍콩 등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자메이카, 코모로, 트리니다드토바고, 팔레스타인 등이 새로 추가됐다.

싱가포르, 일본, 피지 등은 최근 14일 내 대구·청도를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베트남, 필리핀도 대구·경북 방문자에 한해 입국을 막고 있다.

대만, 마카오, 모로코, 모잠비크, 벨라루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세르비아,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아이슬란드, 영국, 오만, 우간다, 인도, 중국, 카자흐스탄, 카타르, 콜롬비아, 크로아티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태국, 투르크메니스탄, 튀니지, 파나마,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등 25곳은 검역 강화와 격리 조치를 내리는 등 입국 절차를 강화했다.

중국 산둥(山東)·랴오닝(遼寧)·지린(吉林)·헤이룽장(黑龙江)·푸젠(福建)성 등 지방정부에선 한국발 등 여객기 승객을 14일간 자가 및 지정 호텔에 격리 조치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