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웅제약, '코로나19'로 재택근무 확대 시행

공유
0


대웅제약, '코로나19'로 재택근무 확대 시행

center
대웅제약이 27일부터 재택근무와 시차출근제를 시행한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7일부터 재택근무, 시차출근제를 시행하며 임직원의 건강 지키기에 나선다고 밝혔다.

앞서 대웅제약은 대구경북 지역 근무자를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전체 영업과 마케팅 본부는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개발, 관리 등은 본부별로 본부장의 재량에 따라 재택근무에 들어가게 된다.
대웅제약은 부득이하게 사무실로 출근하는 직원을 위한 시차출근제도 마련했다. 대중교통이 혼잡한 시간을 피해 임직원들이 출퇴근 시간을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 재택근무와 시차출근제는 이번 주부터 시행하고 코로나19의 추이를 살펴본 후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이와 함께 대웅제약은 하루 3번 전사 방역 작업 실시, 열화상 카메라와 체온계를 로비에 비치해 37.5도 이상 직원의 출입 제한, 사무실 근무 시 마스크 착용하도록 마스크 지원 등의 조치도 취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서 임직원의 건강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선제적인 예방 조치에 나선다"며 "윤재승 전 회장에서부터 시작된 스마트워크로 임직원이 자율적으로 일하는 문화가 정착된 만큼 재택근무 확대를 통해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