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난임 원인될 수 있는 자궁근종·선근증, 하이푸 치료가 도움될 수 있어

공유
0


난임 원인될 수 있는 자궁근종·선근증, 하이푸 치료가 도움될 수 있어

center
김민우 청담산부인과 대표원장(하이푸 국제교육센터장)은 “최근에는 전신마취나 출혈 없이 고강도 초음파를 적용해 자궁근종, 자궁선근증 병변 조직을 치료하는 하이푸 치료법의 발달로 인체에 손상을 입히지 않으면서 종양 조직을 소멸시킬 수 있어, 미혼 여성이나 자궁적출을 권유 받았지만 자궁만큼은 지키고 싶은 중년 여성들에게 좋은 치료 옵션의 하나가 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민우 원장이 내원환자에게 자궁질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청담산부인과
최근 여성의 사회활동이 늘어나고 결혼 연령대는 높아지면서 자궁, 난소질환의 발병 위험 또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자궁근종·자궁선근증 등의 자궁질환은 생리통과 생리과다, 부정출혈 등의 증상을 동반해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자궁선근증은 자궁 내막조직이 자궁벽 안쪽으로 파고들어 자라나 자궁벽이 두꺼워 지면서 자궁의 크기가 커지는 질환으로 수정란의 착상을 방해하고 자궁 형태의 변형을 초래해 난임이나 조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최근에는 평균적으로 30대 이후에 결혼하는 것이 일반적인 만큼 노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자녀 계획을 갖고 있는 예비부부라면 산부인과를 찾아 산전검사를 통해 자궁질환의 조기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도움될 수 있다.

그러나 오히려 결혼을 앞둔 여성들이 자궁근종이나 자궁선근증의 적극적인 검사와 치료를 꺼리는 경향이 높은데, 이는 임신을 앞두고 자궁에 손상이 가지 않을까 하는 두려운 마음이 반영된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출혈을 감수해야 하는 개복이나 복강경을 이용한 수술적 치료에 드는 경제적·시간적 손실은 과거에 비해 사회 활동 참여율이 높은 현대 여성들에게 치료를 꺼리게 만드는 원인이 될 수밖에 없다.

김민우 청담산부인과 대표원장(하이푸 국제교육센터장)은 “최근에는 전신마취나 출혈 없이 고강도 초음파를 적용해 자궁근종, 자궁선근증 병변 조직을 치료하는 하이푸 치료법의 발달로 인체에 손상을 입히지 않으면서 종양 조직을 소멸시킬 수 있어, 미혼 여성이나 자궁적출을 권유 받았지만 자궁만큼은 지키고 싶은 중년 여성들에게 좋은 치료 옵션의 하나가 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모든 자궁근종과 자궁선근증에 적용이 가능한 것은 아니다. 자궁 밖으로 줄기를 형성하여 생긴 유경성 근종은 하이푸 시술 보다도 복강경을 이용한 수술이 효과적일 수 있고, 4㎝이하의 점막하 근종은 자궁경을 통해서도 제거할 수 있는데, 지궁경 치료는 자궁내막용종(폴립) 검사와 제거에도 용이한 치료법이다. 프리미엄 하이푸 시술로 근종의 크기를 줄인 후 자궁경으로 잔여 병변을 제거한다면 더 빠른 임신 계획에도 도움될 수 있다고 전문의들은 설명했다.

반면 최근에는 난소낭종이나 자궁내막종 등의 난소 질환도 나이를 불문하고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액체성분으로 구성된 난소물혹의 경우에는 시험과 아기 시술 때 난자를 채취했던 기술에서 응용된 치료법, ‘경화술’을 통해서도 제거할 수 있다. 그러나 경화술 치료는 난임 의료진 중에서도 난자 채취 기술을 다양하게 구사할 수 있는 소수의 산부인과 의료진만이 시행 가능하다는 점에서 모든 산부인과에 대중적으로 보급되어 있지는 않다.

아울러 현재 대한민국이 OECD 가입국 중 자궁적출 1위라는 높은 적출률의 기록을 보유하고 가운데 여성이라면 자궁, 난소 질환 검사와 치료 앞에서 위축될 수 밖에 없다. 임신 전이나 임신 중 자궁근종과 자궁선근증이 어떤 결과로 돌아올 수 있는지와 자궁적출 후 겪게 되는 후유증을 감안 한다면 1년에 한 번 주기적인 검사는 필요하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