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의 '과욕'…"마스크 물량 확보 최소 1∼2일 걸릴 듯"

공유
0


정부의 '과욕'…"마스크 물량 확보 최소 1∼2일 걸릴 듯"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품귀 현상에 대응,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약국과 우체국, 농협을 통해 마스크 350만 장을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마스크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물리적으로 전국 145개 마스크 생산업체와 우체국, 농협 간 공급계약을 맺은 후 유통과정 등 최소한의 물량 확보 시간이 필요한데, 정부가 과욕을 부렸다는 지적을 면치 못할 전망이다.

정부는 26일 이르면 이날 오후부터 공적 판매처 출고분 500만 장 가운데 240만 장을 전국 2만4천여 약국에 100장씩 공급하고, 110만 장은 읍면지역 우체국 1천400개과 서울·경기 외 지역 농협 1천900개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의료기관과 대구 의사회에는 하루 50만 장씩, 대구·경북 지역에는 하루 100만 장씩 모두 500만 장을 추가 공급하고, 잔여분은 추후 공영홈쇼핑 등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대구·경북지역 하나로마트에서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 것 외에는 아직 약속한 물량을 공급하지 못했다.

서울·경기·인천과 대구·경북을 제외한 전국 12개 시도 하나로마트에서는 28일부터 15만 장의 마스크가 공급돼 판매된다.

우체국은 한참 늦은 3월 2일 오후부터 보건용 마스크 40만 장을 판매할 예정이다.

약국에서 마스크 판매가 언제 시작될지는 아직도 오리무중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