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신천지 신도 명단서 빠진 교육생 7만명 명단도 내라”

공유
0


정부 “신천지 신도 명단서 빠진 교육생 7만명 명단도 내라”

center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이만희 총회장 구속수사, 가출자녀 귀가, 신천지 해체 등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확보한 신천지 전체 신도 명단에서 7만명이나 되는 '교육생'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교육생이 7만명이 넘을 것으로 알고 있는데, 명단을 확보하지 못했다"며 "오늘 오전 (신천지 측에) 중앙방역대책본부로 교육생 명단을 제출하도록 다시 요청했다"고 밝혔다.

신천지 측은 “교육생은 아직 신도가 아니라서 명단을 제공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이유를 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기존에 확보한 21만명 규모의 전체 신도 명단은 지자체에 모두 배포했고, 지자체가 고위험군 탐색 작업을 시작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전날 신천지본부로부터 받은 신도 전체명단은 지자체와 합동회의를 통해 배포했고, 지자체별로 호흡기 증상이나 발열 등 고위험군을 찾아내는 작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신천지대구교회 신도에 대해서는 "신도 9천334명 중 기침·발열 등 유증상자 1천299명에 대한 검체 채취를 어제 대부분 마무리했고, 남은 환자에 대해 오늘 채취를 완료할 예정"이라며 "유증상자 이외 신도 전원에 대해서도 격리 기간 중 진단검사를 시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