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종교시설 방역 강화위해 25개 자치구에 특별교부금 12억5천만원 긴급 지원

공유
0


서울시, 종교시설 방역 강화위해 25개 자치구에 특별교부금 12억5천만원 긴급 지원

각 자치구에 5천만원…소독·방역물품 구입

center
서울시는 27일 종교시설 코로나19 방역강화를 위해 25개 자치구에 특별교부금 12억5000만 원을 긴급지원했다.서울시 청사 전경
서울시는 신천지예수교 신도 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25개 자치구에 특별교부금 12억5000만 원을 긴급 교부했다고 27일 밝혔다.

특별교부금 12억5000만 원은 25개 자치구별 5000만 원씩 교부되며, 소독과 방역물품 구입 등에 사용된다.
각 자치구는 관내의 교회와 성당, 사찰 등을 대상으로 수요 조사를 실시하고 세부적인 방역계획을 수립해 실시한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이미 종교계 각 종단에 집회 등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한데 이어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도 지원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