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넷마블, 마블과 두 번째 게임 선봬

공유
0

넷마블, 마블과 두 번째 게임 선봬

3월 1일 보스턴 컨벤션 센터에서 '마블 미스터리 패널' 행사 통해 공개
3월 1일 美 게임쇼 '팍스 이스트(PAX EAST) 2020'에서 첫 공개

center
넷마블-마블 신규 프로젝트 티저 이미지. 출처=넷마블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이 주요 글로벌 게임 행사 중 하나인 팍스 이스트(PAX EAST) 2020에 참가해 마블과의 두 번째 공동 프로젝트를 공개한다. 팍스 이스트는 2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개최된다.

28일 넷마블은 마블과 함께 행사 마지막 날인 3월 1일 '마블 미스터리(Marvel Mystery) 패널'이라는 세션에서 새로운 게임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 세션엔 심철민 넷마블 북미법인장, 빌 로즈만(Bill Rosemann) 마블 게임즈 부사장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대니 쿠(Danny Koo) 마블 게임즈 프로덕션 디렉터, 마크 슈머라크(Marc Sumerak) 마블코믹스 작가가 패널로 참가하며, 마블 뉴 미디어의 CE(Creative Executive)이자 부사장인 라이언 페나고스(Ryan Penagos)가 사회자로 나선다.

넷마블은 마블과 지난 2015년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마블 퓨처파이트를 출시, 전 세계 1억 20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해왔으며, 이를 기점으로 현재까지 꾸준히 협업해오고 있다. 이번에 공개하는 프로젝트는 넷마블과 마블이 공동 작업한 두 번째 게임이 될 예정이다.

팍스 이스트는 미국 보스턴 매년 개최되는 메이저 게임 전시회 중 하나다. 신작 전시, 게임 대회, 코스튬플레이 등 이용자들에게 초점을 맞춘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진행해 '게이머들의 축제'라고도 불린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