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상수 김민희, 베를린 영화제 동반 참석…'도망친 여자'

공유
0


홍상수 김민희, 베를린 영화제 동반 참석…'도망친 여자'

center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지난 24일(현지시간) 3년 만에 베를린 영화제 공식석상에 나란히 참석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3년 만에 베를린 영화제 공식석상에 참석했다.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은 지난 24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 나란히 모습을 드러냈다.

이는 홍 감독의 신작 영화 '도망친 여자(The Woman Who Ran)'의 첫 공식행사였다. 국내 영화 행사에서 좀처럼 보기 힘들었던 두 사람은 기자회견 내내 미소를 잃지 않고 시종일관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김민희는 반지를 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영화 제목 '도망친 여자'와 관련, '도망친 여자'의 정체와 누구로부터 도망치는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홍감독은 "결정하지 못했다. 결정할 수 있었지만 그 전에 멈췄다"고 답했다.
그는 "이 영화를 보고, 또 제목을 보고서 관객이 느끼기를 바란다. 이 영화의 모든 여자가 무엇인가로부터 도망친다. 수감되지 않으려고, 혹은 불만족으로부터 도망친다"고 설명했다.

특히 "누가 도망친 여자입니까?"라는 질문에 홈감독은 휴대폰 벨이 울리자 "영화 같은 순간이다"라며 재치있게 대답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김민희는 "감독이 준 대본을 잘 외워서, 대본대로 잘 전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 만약 연기가 의도에서 벗어났을 때는 감독이 잡아준다"며 홍상수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또한 "대화에서 배우들 사이에서 발생되는 이야기가 있다. 서로의 반응에 집중해서 상황을 받아들이고 연기하면 자연스럽게 감정변화가 생기는 것 같다. 현장에서 상황을 숙지하고 감정에 집중한다"고 전했다.

'도망친 여자'는 홍 감독이 김민희와 함께 호흡을 맞춘 7번째 영화이자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장편 영화다. 김민희와 함께 배우 서영화, 김새벽, 송선미,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