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휴온스, 역대 최대 실적 달성…지난해 매출 4500억원 영업익 729억원

공유
0


휴온스, 역대 최대 실적 달성…지난해 매출 4500억원 영업익 729억원

center
㈜휴온스그룹이 지난해에도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이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휴온스그룹(대표 윤성태·김완섭)이 2019년에도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유지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휴온스글로벌은 2019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전년 대비 각각 19%, 7% 성장한 4494억 원의 매출과 729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지난 2016년 지주사 전환 이후 처음으로 매출 4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은 자회사인 휴온스와 휴메딕스의 내실 경영이 강화되면서 각사의 주력 사업부가 견고한 성장세를 보였으며 '리즈톡스'와 '하이히알원스' 등 신제품이 성과를 내며 호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휴온스는 지난해 매출 3650억 원, 영업이익 484억 원을 올렸다. 이는 전년보다 각 11%, 7%의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2019년 4분기에는 전문의약품 부문 중 순환기계와 대사성질환 경구제 매출이 크게 성장하며 1008억 원의 매출과 137억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휴메딕스 역시 주력 사업부인 에스테틱 부문이 역할을 다하며 전년보다 각각 21%, 24% 오른 786억 원의 매출과 133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여기에 웰빙의약품과 휴온스내츄럴, 휴온스네이처 등 다른 자회사도 매출 증대를 뒷받침했다.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은 "지난해 어려운 국내 경제 여건 속에서도 그룹사 별로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사업 다각화,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며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올해 역시 신제품 매출 확대와 오픈 이노베이션에 기반한 비즈모델 창출, 글로벌 시장 경쟁력 강화 등을 바탕으로 성장을 지속할 수 있도록 최서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