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의사와 간호사 모두 확진 판정…한마음창원병원 2주 폐쇄

공유
0


의사와 간호사 모두 확진 판정…한마음창원병원 2주 폐쇄

center
의사와 간호사 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남 한마음창원병원에서 간호사 1명의 감염이 또 확인됐다.

한마음창원병원은 신생아실 간호사(53)가 37번 확진자로 판정받아 26일 폐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병원은 22일, 23일 잇따라 의료진이 확정 판정을 받아 임시 폐쇄됐다가 25일 오전 재개원했다.

보건당국은 확진자가 계속 나오자 이 병원을 감염병 집중관리병원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 현장 지원인력이 병원에 머무르면서 확진자가 체류한 장소, 동선 특징, 의료기관 역량 등을 고려, 관리(격리) 방식을 결정하고 격리자가 전원 해제될 때까지 집중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이 병원은 최대 2주간 폐쇄된다.

선별진료소와 응급실 등도 모두 폐쇄됐다.

폐쇄 기간 병원에 입원한 환자 100여 명과 보호자 등은 외출이 금지된다.

병원 출입은 인가받은 관계자만 가능하다. 면회도 전면 통제다.

앞서 지난 22일 이 병원은 수술실 간호사(47)가 경남 5번째 확진자로 판정돼 임시 폐쇄됐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