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중국 정부, 코로나19 계기로 대량 감시 강화…드론부터 생체인식 기술로 사람 추적

공유
0


[글로벌-Biz 24] 중국 정부, 코로나19 계기로 대량 감시 강화…드론부터 생체인식 기술로 사람 추적

center
중국이 코로나19 전염병을 막기 위한 기술을 찾아 이를 대중 감시 능력을 강화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국이 코로나19 전염병을 막기 위한 기술을 찾아 이를 대중 감시 능력을 강화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고 CNBC가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은 코어 테크놀로지를 기반으로 다양한 방법을 구사해 광범위한 감시국가를 건설해 왔다.

인공지능(AI)과 데이터 이용이 고도화되면서 중국 정부는 얼굴 인식 등 중국 인구를 추적하는 데 점점 더 효과적인 방법을 찾아내고 있다.

중국은 현재 7만8497명 이상이 감염됐고 최소 2744명의 사망자를 낸 코로나19 확산을 통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중국 정부는 감시가 용이한 기술이 접목된 기기를 동원했다.

중국은 얼굴 인식을 이용해 사람을 추적하는 것 외에도 기존 기술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방법을 활용하고 있다. 예를 들어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트위터를 통해 카메라를 부착한 드론으로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지시하는 드론 동영상을 게재했다.

중국 정부는 또한 인기 메시징 앱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나 알리페이를 운영하는 알리바바 자회사 앤트파이낸셜과 같은 거대 기술 회사들에게도 도움을 요청했다. 사용자들은 위챗과 알리페이 모두에 그들의 중국어 ID 번호와 그들이 여행한 곳을 넣을 수 있다. 그러면 사용자에게 검역 기간 또는 무료 여행 여부를 알려주는 교통 신호등 시스템에 기반한 QR코드가 할당된다. QR코드는 바코드의 일종으로 중국의 디지털 플랫폼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이러한 코드는 사무실이나 아파트 구역과 같은 사람의 최근 움직임을 건물에 있는 사람들에게 알리는 데 사용될 수 있다.
중국 내 이동통신망도 추적 기능을 출시했다.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은 사람들에게 그들의 신분증이나 여권 번호의 마지막 몇 자리 숫자를 넣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그 숫자는 그 사람의 행방을 추적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그들은 그들이 어디에 있었는지에 대해 설명하는 메시지를 받는다. 14일 동안 격리되지 않았거나 검역을 받지 않은 사람들이 건물에 출입하는 것을 엄격히 제한할 수 있다. 14일은 정부가 제안하는 시간이다.

중국의 AI 기업들도 몇 가지 새로운 제품들을 내놓았다. 이달 초 메그비(Megvii)는 베이징에 체온 점검 기기를 배치했다고 발표했다. 비정상적인 체온을 감지하고 그런 사람을 재차 확인할 수 있도록 당국에 알려준다.

또 다른 중국 AI 업체인 센스타임(Sensetime)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을 적발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모든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장해 왔다.

중국 정부는 감시 기술의 폭넓은 사용을 정당화하기 위해 코로나19를 이용해 왔지만, 전문가들은 이 바이러스가 억제된 후에도 기기와 기술들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의 마야 왕 선임연구원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중국 정부와 중국공산당(CCP), 그리고 중국의 대중감시 의제에 또 다른 기회를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그녀는 최근 논문에서 "당은 사회 통제를 위한 완곡한 표현인 ‘안정유지’를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로 취급했으며 반체제 인사들을 감시하고, 시위를 해산하고, 인터넷을 검열하고, 대량 감시 시스템을 개발하고 실행하기 위해 보안기관에 막대한 자원을 쏟아 부었다"고 썼다.

그녀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왕 연구원은 "상기의 이런 사건처럼 코로나19 발생이 중국의 대량 감시 시스템 발전에 촉매이자 촉진제 역할을 하는 징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시스템들이 일단 자리를 잡게 되면 시스템 개발에 관여하는 사람이나 회사들은 시스템 확장 또는 더 넓은 사용을 주장한다. 소위 '임무 변경(mission creep)'이라고 알려진 현상"이라는 것이다.

니겔 잉스터 국제전략문제연구소 선임고문도 중국 공산당이 이번 바이러스의 발병을 감시를 확장하는 방법으로 삼을 것으로 예상했다. 잉스터는 "우리에게는 이것이 병리학적 학습처럼 보이겠지만 무엇보다도 권력 유지에 초점을 맞춘 정권에게는 논리적으로 보일 것"이라며 "먼지가 가라앉으면 모든 장치를 재검토하고 재조정해 더 큰 시스템 통합을 추구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