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7일부터 약국·우체국 등에 마스크 매일 350만 장 공급

공유
0


27일부터 약국·우체국 등에 마스크 매일 350만 장 공급

center
27일부터 약국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일반 소비자가 구매할 수 있는 마스크가 하루 350만 장씩 풀린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마스크와 손소독제 긴급 수급 조정조치가 0시부터 시행됨에 따라 실제 소비자들에게는 27일부터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치에 따라 마스크 생산업체의 수출은 생산량의 10%로 제한되고,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은 공적 판매처에 출하된다.

이 처장은 "공적 판매처로 유통되는 그 물량은 특별재난지역, 의료적으로 필요한 곳에 지급한 후 취약계층, 취약사업장에 우선 배분할 계획"이라며 "생산업자와 사전 협의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100만 장을 특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27일부터는 일반 소비자 구매를 위해 약국을 통해 150만 장, 우체국·농협 등을 통해 200만 장 등 모두 350만 장을 매일 공급하겠다"며 "의료기관 등 방역현장에도 마스크 50만 장을 매일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처장은 "이 조치에도 마스크 수급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공적 판매 출고 의무화 비율 상향을 검토하고 다른 관련 부처들과 논의해 추가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