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비맥주, 코로나19 피해 큰 대구에 마스크 등 총 10억 기부

공유
0

오비맥주, 코로나19 피해 큰 대구에 마스크 등 총 10억 기부

center
오비맥주가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 지역에 구호품과 기부금을 전달한다. 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대표 배하준)가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 지역을 돕기 위해 나섰다.

오비맥주는 자사의 구매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긴급하게 마련한 마스크, 구강청결제, 손세정제 등 개인 위생용품과 의료품, 기부금 등을 대구 지역 주민들에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되는 긴급 구호품과 기부금은 총 10억 원에 달한다. 오비맥주는 마스크, 손세정제 등의 위생용품을 방역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사와 간호사, 방역요원 등에 우선 전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카스를 생산하는 오비맥주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 급감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전국 주류도매사를 지원가기 위해 주류구매대금 상환 기일 연장 등 대규모 지원책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마스크 품귀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어 의료진과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위생용품을 긴급하게 확보, 전달하게 됐다"며 "지역사회와 구성원의 안전 우선 원칙에 따라 이번 사태를 조속히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