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확산'에 이통사도 잇단 재택근무

공유
0


'코로나19 확산'에 이통사도 잇단 재택근무

SK텔레콤 이어 KT도 전 직원 재택 근무

center
이통3사 로고. 출처=각 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통사들도 감염 방지와 예방 강화 조치에 나섰다. 지난 24일 SK텔레콤이 재택근무 방침을 밝힌 데 이어, KT도 26일부터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KT는 25일 이번주와 다음주에 전사 임직원 절반식 2개 조로 나눠 교대로 재택 근무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26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순환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당초 KT는 대구·경북 지역 내 사무실 출근이 꼭 필요한 직원을 제외한 모든 직원의 재택근무를 시행해 왔으며, 임산부와 건강이 약한 사람, 육아 직원의 경우 반드시 재택 근무를 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이번 주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힘을 얻자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임시 재택 근무 결정을 내렸다.
또 KT는 더욱 강도 높은 예방 조치를 시행하고 감염경로 차단을 위해 ▲해외방문이나 국내출장·이동 금지 ▲어린이집, 스포츠센터 등 편의·복지시설 운영 중단 ▲사내외 접촉 최소화 차원의 단체활동·교육 중단 ▲마스크 미 착용시 사옥 출입 제한 ▲출근시간은 물론 점심시간까지 열화상 카메라 운영시간 확대 ▲개통·사후서비스(A/S) 등 대 고객접점 담당자들의 위생장갑 착용, 손소독제 사용 의무화 등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날부터 재택근무에 돌입한 SK텔레콤은 다음달 1일까지 이를 유지한다. 사무실에 꼭 나와야 하는 인력일 경우 재택근무에서 제외하고, 교대 조와 백업 체계를 마련해 대응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본사가 있는 T타워 내 액티움, 어린이집, 헬스케어 공간, 기자실 등 다수 인원이 모이는 시설을 잠정 폐쇄했다. 재택근무 기간 중에는 매일 저녁 사옥 방역 작업을 병행한다.

LG유플러스는 아직 전 직원 재택근무 조치를 내리지 않았다. 다만, 대구·경북 지역 근무 직원들에 대해서만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SK텔레콤과 KT가 전 직원 대상 재택근무를 내린 만큼 후속 조치를 내릴 가능성이 높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5일 오후 4시 기준 977명이며, 사망자는 10명이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