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미 저명투자자 워런 버핏 마침내 접이식 구형 폰 버리고 아이폰으로 갈아탔다

공유
0


[글로벌-Biz 24] 미 저명투자자 워런 버핏 마침내 접이식 구형 폰 버리고 아이폰으로 갈아탔다

center
미국의 저명투자가 워런 버핏(사진)이 현지시간 24일 접이식 휴대폰을 버리고 아이폰으로 갈아탔다고 밝혔다.

미국의 저명투자가 워런 버핏이 24일(현지시간) 자신의 휴대폰 단말기에 대해 이제까지 쓰던 접이식 휴대전화의 사용을 그만두고 애플의 인기 스마트폰 ‘아이폰’으로 갈아탔다고 미 CNBC TV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한국 삼성전자의 구형 접이식 휴대전화는 “완전히 수명이 다했다”며 자신이 이끄는 투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의 연례모임에서 때려 부숴버릴지도 모른다고 농담조로 말했다. 후계기종 아이폰은 많은 앱이나 이모티콘을 구사하지 않고 순수하게 전화로만 사용할 생각이라고 한다.

최근 수년간 버핏에게는 복수의 아이폰이 보내져 왔다. 선물을 한 사람들 중에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도 있었지만 그동안 버핏은 사적으로 아이폰을 사용하지 않았다. 하지만 애플의 단말기에 관해 버핏은 이전에 태블릿단말기 ‘아이패드’로 주가를 체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버크셔는 애플 주식의 약 5.6%를 보유하고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