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건설, 드론·사물인터넷 활용 공사현장 '스마트 안전관리'

공유
0


포스코건설, 드론·사물인터넷 활용 공사현장 '스마트 안전관리'

IT융합형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 구축, 사각지대까지 안전 점검...모든 건설현장에 적용

center
포스코건설이 시공 중인 ‘더샵 군산 디오션시티’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포스크건설 작업자들이 '스마트 상황판'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바탕으로 한 통합형 안전관리 시스템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SSS)'을 개발, 아파트 건설현장에 적용한다.

25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은 건설현장의 안전 관리를 통한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IT융합형 기술로, 불안전 상황을 막는 근로자 행동기반의 안전관리, IT기술을 활용 작업환경 안전관리를 통제 운영한다.

건설 현장에는 사무실 상황판과 함께 안의 똑똑한 안전나침반으로 불리는 스마트 상황판현장 관리자의 스마트폰에 탑재돼 카메라, 드론, CCTV, 개소별 센서 등 스마트 안전기술로 모은 실시간 현장 정보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

비상상황에는 전 현장 또는 해당 구역 근로자에게 안전조치를 바로 지시할 수 있게 해 준다.
가령, 타워크레인에 설치된 360도 카메라를 통해 현장의 고위험 상황, 불안전한 근로자 행동, 부당침입 등 불안전 요소가 발견되면 관계자에게 알람 신호가 전달되고, 이는 다시 현장 근로자들에게 경고방송과 전수칙준수 메시지가 즉각 발송된다. 동시에 외국인근로자들을 위한 중국어·베트남어 메시지도 송출된다.

center
포스코건설이 시공 중인 ‘더샵 군산 디오션시티’ 아파트 공사현장에 설치돼 있는 스마트 영상장비인 이동식 CCTV. 사진=포스코건설

타워크레인 카메라로 보기 어려운 곳은 드론을, 지하작업과 같이 외부에서 잘 보이지 않는 곳에서는 이동형 스마트 영상장비를 각각 활용해 현장 내 안전사각지대까지 촘촘하게 핀다.

밀폐공간에는 가스센서와 신호등형 전광판을 설치해 실시간으로 스마트 상황판에 가스농도를 전송하고, 위험상황을 감시해 유해가스 환기시스템 자동 작동시키는 동시에 근로자에게 전광판 경고와 스마트폰 알람 전달 안전대피를 돕는다.

또한 현장내 추락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개구부에 부착된 센서는 개구부가 비정상으로 개폐됐을 경우 담당관리자의 스마트폰에 알림은 물론 인근 근로자에게 경고음을 보내어 위험상황을 알린다.

포스코건설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현재 더샵 군산 디오션시티 공동주택 현장에 시범 적용 중이며, 모든 현장에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