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현황] 하윤수 교총회장 확진 판정, 심재철 전희경 황교안 곽상도, 여의도 성모병원 검사 결과

공유
2


[코로나 현황] 하윤수 교총회장 확진 판정, 심재철 전희경 황교안 곽상도, 여의도 성모병원 검사 결과

center
코로나 현황
[코로나 현황] 심재철 전희경 황교안 곽상도 여의도 성모병원 검사 결과 통보

국회 폐쇄 사태를 불러온 국회의원들의 코로나 검사결과가 나왔다.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전희경 의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전날 검사를 받은 곽상도 의원은 아직 검사 결과를 통보받지 못한 상태다.

황교안 대표측은 25일 입장문을 발표 에서 “종로구에 출마 하는 황교안 예비후보가 우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그 결과 음성 판정을 얻었다”고 밝혔다.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 의원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날 검사를 받은 곽상도 의원은 아직 검사 결과를 통보받지 못했다.

코로나가 미래통합당을 강타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곽상도 심재철 그리고 전희경 의원 등이 여의도 성모병원을 찾아 코로나 검사를 했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난데 따른 것이다.

하 윤수 교총회장은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 대변인 그리고 곽상도 의원은 지난 19일 국회에서 곽상도 의원실이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함께 참석했다.

이 토론회에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참석했었다.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은 22일 오전 9시께 서초구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결과 그 날 오후 8시께 코로나 확진이라는 결과를 통보받아 국가격리병상인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하윤수 회장에 앞서 하 회장의 부인이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윤수 회장 부인은 부산을 방문했다가 21일 확진자로 판정돼 지역병원에 격리됐다.

보건당국은 하윤수 회장 부인의 지인 중 신천지 교인이 있는 것에 목하고 있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