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승기] 기아차 3세대 K5 가솔린 1.6 터보... '스포츠 세단의 완벽한 조합'

공유
0

[시승기] 기아차 3세대 K5 가솔린 1.6 터보... '스포츠 세단의 완벽한 조합'

center
3세대 K5. 사진=기아차
이전에 알던 모습은 온 데 간 데 없어졌다. 강렬해진 외모와 날렵한 몸매 그리고 더욱 단단해진 심장으로 새롭게 돌아왔다.

기아자동차가 새롭게 선보인 중형 세단 '3세대 K5'는 낯선 향기를 풍기며 완벽한 변신을 꾀했다. 세단 같지 않은 다이내믹한 외관과 미래지향적인 실내 디자인, 국산차 최고 수준의 첨단 기술 등을 갖춰 기존 K5 이미지를 탈피하고 새롭게 탄생하는 데 성공했다.

국산차에서 이렇게 세련된 디자인을 갖춘 세단으로 재탄생하고 수입차에 전혀 뒤처지지 않는 고급스러움까지 갖췄다는 점이 놀라울 뿐이다.

특히 다소 무난했던 국민 세단 K5가 특별한 K5로 돌아와 소비자 눈높이도 한 단계 올려놨다는 평가가 나온다.

center
3세대 K5. 사진=기아차

K5 전체 디자인을 살펴보면 혁신적인 신규 디자인 요소가 대거 적용돼 감탄을 자아내는 전면부, 자동차 지붕에서 뒤끝까지 유선형으로 이뤄진 구조인 ‘패스트백’ 스타일로 파격적인 진화를 거듭해 아름다움을 극대화한 측면부,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를 강조하면서도 고급스럽고 안정감 있는 후면부 등이 3세대 K5만의 특장점이다.

지금까지 기아차 디자인 상징이었던 '타이거 노즈(Tiger Nose)' 모양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헤드램프와의 경계를 과감히 허물고 모든 조형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형태로 진화됐다. 이에 따라 기아차 디자인 정체성이 그릴에서 전면부 전체로 확대됐다.

진화한 모습의 타이거 노즈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존보다 가로 너비가 크게 늘어나 존재감을 과시했고 이런 디자인은 향후 출시되는 기아차 새 차종에 적용될 예정이다.

K5의 라디에이터 그릴 패턴 디자인은 한층 정교해졌다. 상어 껍질처럼 거칠고 날카로운 외관을 갖췄지만 부드러운 촉감을 갖춘 직물 '샤크스킨(Shark Skin)'을 모티브로 삼아 역동적이면서도 고급스럽게 디자인됐다는 게 기아차 설명이다.

특히 헤드램프 디자인은 파격적인 변신을 통해 스포티한 세단 이미지가 완성됐다. 심장 박동을 연상시키는 역동적인 그래픽으로 디자인돼 차량이 마치 살아 숨 쉬고 있는 것 같은 느낌마저 들었다.

center
3세대 K5. 사진=기아차

측면은 짧은 트렁크 라인과 긴 후드 라인을 통해 전체적으로 매끄러운 바디라인을 뽐내며 스포티한 느낌을 더했다.

3세대 K5는 2850mm의 동급 최대 수준 휠베이스(축간 거리)와 기존 대비 50mm 늘어난 전장(차 길이)(4905mm), 25mm 커진 전폭(차 넓이)(1860mm) 등 확대된 제원을 통해 공간을 크게 늘렸고 20mm 낮아진 전고(차 높이) (1445mm)로 다이내믹한 스포티 세단 모습을 느낄 수 있었다.

또한 측면 유리 크롬 몰딩을 기존보다 두껍게 적용하고 트렁크 리드까지 길게 연결해 날렵해 보이는 미래지향적 패스트백 이미지를 강조했다.

center
3세대 K5. 사진=기아차

차 전면부와 연결성을 강조한 후면부 디자인은 안정감 있는 모습을 뽐냈다. 리어콤비네이션램프(차량후방램프)는 좌우가 리어 윙(뒷 날개) 모습으로 연결돼 넓고 안정적인 느낌과 함께 스포티한 이미지를 선사했다.

램프를 켜니 K5만의 독창적이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났다. 발광다이오드(LED) 리어콤비램프는 심장 박동 형상의 전면부 주간주행등과 연계한 그래픽을 채택했다. 좌우 두 리어콤비램프를 연결하는 그래픽 바는 간격을 두고 점점 짧아지는 형태의 점등 패턴으로 속도감과 역동성을 나타냈다.

center
3세대 K5. 사진=기아차

실내 디자인은 고급스러움과 세련미로 똘똘 뭉쳤다. 대시보드를 보면 입체적인 디자인의 디스플레이 조작계, 터치 타입 방식인 공조제어장치, 테마형 12.3인치 대화면 클러스터, 신규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 적용으로 시각적인 즐거움을 주는 10.25인치 내비게이션, 슬림한 조형에 공기 흐름이 형상화된 베젤(테두리) 패턴이 적용된 에어벤트(송풍구), D컷 스티어링휠(운전대)이 장착됐다.

플로어 콘솔(변속기어가 있는 공간)은 운전자를 감싸는 비대칭의 독특한 조형, 다이얼 타입을 적용해 편안한 그립감과 고급감을 함께 주는 '전자식 변속 다이얼', 세로 거치 타입으로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한 휴대폰 무선충전 트레이 등이 눈에 띄었다.

차 내장 색상은 블랙과 새들 브라운, 외장 컬러는 스노우 화이트 펄, 스틸 그레이, 인터스텔라 그레이, 오로라 블랙펄, 그래비티 블루, 요트 블루 등을 선택할 수 있다.

center
3세대 K5. 사진=기아차

기자가 만난 모델은 3세대 K5 가솔린 1.6 터보 모델이었다. 시승 코스는 서울 목동에서 경기도 고양시 일산까지 왕복 약 70km 거리다.

시동과 함께 움직이기 시작한 K5는 경쾌한 소리와 함께 힘차게 질주했다. 차량 가속이 부드러웠고 고속에서 느끼는 안정감도 탁월했다. 특히 귀를 간지럽히는 인공적인 배기음 소리는 가속 페달을 밟을 때마다 질주의 재미를 더했다.

운전을 하다 보면 어느새 세단인지 스포츠카인지 분간하기 힘들 정도였다. K5는 시각은 물론, 청각까지 스포츠카를 완벽하게 재현해 스포츠 세단으로서의 자기 몫을 충분히 해냈다.

스포티한 배기 사운드 때문인지 체감상 주행감이 더욱 빠르고 부드럽게 느껴졌으며 낮아진 차 높이로 회전 구간에서도 안정감이 뛰어났다.

주행 모드(스마트, 에코, 컴포트, 스포트, 커스텀)에 따라 동승석 대시보드와 도어 트림의 그래픽 바 컬러가 변경되는 '앰비언트 라이트'는 미래지향적인 느낌이 들었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됐으며 최고출력 180마력(ps), 최대토크 27.0(kgf·m)의 동력 성능과 기존보다 7.8% 증가한 13.8km/ℓ의 연비를 갖췄다.

짧은 시승 거리였지만 K5는 세단 장점인 안정적인 승차감과 더불어 스포츠카만의 매력인 주행감까지 갖춘 운전 재미가 쏠쏠한 차량임에 틀림없었다.

아울러 3세대 K5에는 디지털 키, 주행 영상 기록 장치, 개인화 프로필,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을 고루 갖췄다.

또한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안전 하차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모니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적용돼 안전과 편의성이 대폭 강화됐다.

이 외에도 음성 인식 차량 제어, 미세먼지 센서 등 공기 청정 시스템, 하차 후 최종 목적지 안내, 테마형 12.3인치 대화면 클러스터, 신규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 위치 공유 카투홈(Car to Home), 무선 업데이트 등 국산차 최고 수준의 첨단 기술이 탑재됐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