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LG화학, 지난해 전기차 배터리관련 특허 출원 세계 1위

공유
4

[글로벌-Biz 24] LG화학, 지난해 전기차 배터리관련 특허 출원 세계 1위

도시바와 중국 비야디가 2·3위 올라…지난해 57% 급증한 3400건 출원

center
전기충전소에서 전기를 충전하는 전기자동차.
LG화학이 지난해 전기자동차 배터리관련 특허를 140건 출원해 전 세계에서 수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도시바(東芝)와 증국 비야디(BYD)가 2~3위에 올랐다고 시티에이엠 등 해외매체들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글로벌 자문회사 BDO는 지난 2018/2019년간 배터리관련 특허가 전년(2167건)보다 57%나 급증한 3400건이나 출원됐다고 밝혔다.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따르면 한국의 LG화학이 140건의 배터리관련 특허를 출원해 수위를 차지했다. 이어 도시바가 129건으로 2위를, 중국 비야디가 82건으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독일 아우디는 27건을 출원했는데 아시아 이외의 지역에서는 유일한 기업이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이중 2500건을 출원했으며 영국은 겨우 5건에 불과했다. 영국의 출원건수는 인도와 러시아보다 적었다.

BDO의 제조부문 책임자 톰 로턴(Tom Lawton)씨는 “자동차 제조업체, 전자업체, 대학 모두 차량이 새로운 법률과 소비자 감성에 준거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개발에 많은 자원을 투입하고 있다”면서 “배터리 전기자동차는 가까운 미래에 기본시스템이 될 가능성이 높아 제조업체들은 이에 대비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