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은 마스크와 소독비누로 코로나 ‘치료’?

공유
0


북한은 마스크와 소독비누로 코로나 ‘치료’?

center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4일 '우리의 원료를 이용하여 효능 높은 치료용 마스크 개발' 제목의 기사에서 보건성 의료기구공업관리국 의료기구연구소에서 현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마스크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 매체는 "여러 질병 치료에서 효력을 본 우리의 원료를 이용하여 여러 차례 실험을 하였다"며 "(그 결과) 일반 마스크에서 나타나는 부족점들을 퇴치하고 호흡기 계통 질병 치료에 도움이 되는 치료용 마스크의 시제품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도 이날 평양화장품공장에서 개발한 '기능성 소독 세수비누'가 평양제1백화점 등에서 판매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했다.

매체는 이 제품에 종려기름, 야자기름 등이 포함된 지방산 나트륨염 상태의 화합물과 세계적으로 소독용 화장품 생산에 널리 이용되는 물질이 첨가돼 일반 비누보다 살균율이 높다고 주장했다.

평양의 현대식병원인 김만유병원 과장인 김욱 부교수는 이날 조선중앙TV 인터뷰에서 의료용 마스크 착용을 권하면서 "가제천으로 만들거나 면천으로 만든 마스크는 비루스를 막지 못하기 때문에 이런 것은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매체들은 지난 20일에는 호흡기 질환 치료에 좋은 의약품도 "자체의 힘"으로 생산 중이라고 소개하는 등 코로나19 관련 제품을 개발 중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