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생충: 흑백판' 측 "코로나19 여파로 상영 잠정 연기"

공유
0

'기생충: 흑백판' 측 "코로나19 여파로 상영 잠정 연기"

center
오는 26일 개봉 예정이었던 영화 '기생충: 흑백판'(감독 봉준호)의 상영이 코로나19 위기 경보 '심각' 격상에 따라 잠정 연기됐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흑백판’(감독 봉준호)의 상영이 잠정 연기됐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24일 “‘기생충’이 오는 26일부터 흑백판으로 전환 상영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위기경보 ‘심각’ 격상에 따라 전환상영을 잠정 연기했다”고 밝혔다.
또 “전환상영 일시는 추후 상황을 보고 다시 알릴 것”이라며 “상영을 기다려주신 관객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생충’은 지난 10일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작품상을 비롯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수상했다.

한편 ‘기생충’은 가족 모두가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