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도 비켜간 ‘쌍용 더플래티넘 서울역’ 주말 방문객 2000명 돌파

공유
0


코로나19도 비켜간 ‘쌍용 더플래티넘 서울역’ 주말 방문객 2000명 돌파

center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쌍용건설
쌍용건설은 지난 21일 문을 연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견본주택에 사흘간 2000명이 넘는 방문객이 몰렸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방문객 수가 저조할 것이란 예측이 나왔지만 수요자들의 열기를 막지 못한 것이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견본주택에 방문객들이 몰린 것은 서울 중림동 일대에 17년 만에 새로운 오피스텔이 들어선다는 희귀성에 인근 종합병원과 호텔, 대학, 관공서 등 풍부한 배후수요까지 더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시 중구 중림동 363일대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7층~지상 22층, 1개동 규모에 전용면적 17.00~32.74㎡의 오피스텔 576실로 구성됐다. 전 호실이 복층으로 설계되며, 서울역 종합개발계획(마스터플랜)의 핵심인 북부역세권 개발과 지하 복합환승센터 구축의 수혜지로 손꼽힌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아파트와 달리 청약가점과 관계가 없고,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규제에서도 자유로워 실수요는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다”고 설명했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은 오는 26~27일 청약접수를 받고 다음 달 4일 당첨자를 발표하며, 5일부터 이틀간 정당계약을 체결한다. 분양가는 2억7000만~3억1000만 원 수준이며 입주는 2023년 4월 예정이다.

한편 쌍용건설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이버 견본주택도 운영 중이다. 오프라인 견본주택은 매일 방역을 진행하고, 입구에 열 감지기를 설치해 발열 의심자 출입을 제한하는 동시에 응급환자를 위한 긴급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