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키즈-야나두 통합법인 순항…지난해 700억 매출·50억 흑자 기록

공유
0

카카오키즈-야나두 통합법인 순항…지난해 700억 매출·50억 흑자 기록

합병으로 탄탄한 재무구조…종합교육 플랫폼 변신 박차
상반기 에듀테크 기반 동기부여 플랫폼·학습케어 시스템
흑자경영·합병으로 현금 약 400억 확보…추가 투자 받기로

center
통합법인 카카오키즈는 지난해 결산 결과 매출은 약 700억 원, 영업이익은 약 50억 원으로 흑자를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최근 야나두와의 통합법인으로 거듭난 ㈜카카오키즈(공동대표 김정수, 김민철)가 탄탄한 재무구조와 실적 상승세를 동시에 거머쥐었다.

통합법인 카카오키즈는 지난해 결산 결과 매출은 약 700억 원, 영업이익은 약 50억 원으로 흑자를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두 회사가 합병으로 인해 탄탄한 재무구조를 갖추게 된 것과 더불어 실적까지 상승세여서 향후 새롭게 선보일 종합교육 플랫폼, 신규 서비스 개발에 보다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두 회사는 1월에만 약 2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합병 시너지를 보여준 바 있다.

카카오키즈와 야나두는 지난해 12월 10일 양사 임시주주총회에서 합병을 최종 승인받은 후, 올해 1월 11일 공식적으로 합병절차를 마무리하고 통합법인 ㈜카카오키즈로 거듭났다.
카카오키즈는 상반기 야나두 유캔두, 야나두 클래스 등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잇따라 선보이며 키즈에서 성인까지 모두 아우르는 진정한 종합 교육 기업으로 변신한다는 계획이다.

두 대표는 “ 상반기중 에듀테크 기반의 동기부여 플랫폼과 학습케어 서비스 등 통합법인의 첫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전 직원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이 서비스를 통해 플랫폼, 기술력, 자금력을 갖춘 카카오키즈와 영어교육 관련 방대한 콘텐츠 및 학습케어 서비스, 마케팅 능력을 갖춘 야나두의 결합성과를 소비자들이 가시적으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법인이 상반기 중 선보일 새로운 유형의 교육 플랫폼들을 기반으로 올해 매출 1000억 원과 흑자 200억 원을 달성하고, 내년에는 상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흑자경영 달성과 합병으로 인해 확보한 약 400억 원의 현금 중 300억 원 정도를 카카오키즈와 야나두의 기존 대표 서비스를 보다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다양한 교육 콘텐츠 확보를 위한 투자 자금으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키즈는 2만 5000여 편이 넘는 콘텐츠를 제공하는 국내 1위의 모바일 키즈 교육 플랫폼 ‘카카오키즈앱’을 운영하고 있다. 200여 곳 이상의 국내외 유명 콘텐츠 파트너들과 정식 라이센스를 체결하고, 유치원 필수 교육과정인 누리과정을 비롯, 대교, 한솔 신기한 한글나라, 카카오키즈 잉글리시 등 차별화된 교육 콘텐츠들과 ‘뽀로로’, ‘핑크퐁’, ‘콩순이’, ‘폴리’ 등 인기 애니메이션, 동요, 동화, 창의학습, 언어학습 등 놀이와 학습이 결합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야나두는 성인 온라인 영어교육 플랫폼으로 ‘10분 강의, 장학금 제도, 1:1 보이스케어’ 등 업계 혁신을 일으키는 서비스 기반과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단기간 내 큰 성장을 이뤘다. 실제 2019년 브랜드 인지도 91%, 네이버 트렌드 검색량 1위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8월 이후 홈페이지 회원수 100만, SNS 팔로워수 50만을 돌파하는 등 그 수요를 증명하고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