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주시, 다중이용시설 폐쇄로 코로나19 차단

공유
0


전주시, 다중이용시설 폐쇄로 코로나19 차단

center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의 지역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을 폐쇄키로 했다.

또 코로나19 확진환자의 동선에 위치한 다중이용 민간시설에 대한 폐쇄도 권고키로 했다.

시는 김제시 거주자가 전주로 직장을 다니는 코로나19 환자의 발생에 따라 지역 감염 확산을 선제적으로 막기 위해 방역범위를 전주전역으로 확대하는 한편 공공시설을 폐쇄 및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환자의 동선에 있는 민간시설에 대한 폐쇄도 권고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시는 모든 공공시설을 22일자로 폐쇄키로 했다. 대표적으로 시립도서관 12곳과 청소년시설 13곳, 지역아동센터, 복지관, 요양시설, 경로당, 어린이집, 각종 지원시설 등 전주시의 직영 및 관리·운영 시설이다. 이들 시설은 폐쇄 후 방역소독을 진행키로 했다.

앞서, 시는 21일 완산수영장, 덕진수영장, 서신동 관내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등을 휴원 조치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시는 또 많은 시민들이 찾는 민간시설 가운데 확진환자의 동선에 위치한 시설 역시 조속히 폐쇄할 수 있도록 해당시설 사업자에게 강력하게 권고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공문과 유선을 통해 시설 폐쇄를 권고해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다중이용 민간시설은 대규모 판매시설, 공중목욕탕, 민간체육시설·놀이시설 등이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달 29일 감염증 위기 경보를 정부의 ‘경계’보다 한 단계 높은 ‘심각’단계로 격상해 김승수 전주시장을 본부장으로 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 비상 방역체계를 가동 중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 전역을 대상으로 한 방역대책에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이와 동시에 전주시의 모든 공공시설은 물론 다중이용 민간시설에 대해서도 폐쇄 조치를 강력히 추진해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원천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