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 코로나19 확산에 수입품 검역 강화 등 경계 높여

공유
0


북한, 코로나19 확산에 수입품 검역 강화 등 경계 높여

"코로나19 집단 발병한 남한·일본 등 예의주시"

center
북한 조선중앙TV가 23일 남측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한 소식을 보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모든 수입품에 대한 검역 수위를 높일 방침이다.

박명수 국가위생검열원 원장은 23일 조선중앙TV 인터뷰에서 "다른 나라에서 들여오는 물자들에 대한 검사검역을 보다 엄격히 해야 한다"면서 "이 물자들이 비루스(바이러스)를 전파시킬 수 있는 전염경로도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최근 일본가 남한에서 환자들이 집단으로 발생하는 것을 지적하면서 질병 발생 실태를 주시하면서 방역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도 '수입물자들에 대한 검사검역을 엄격히 하자'라는 기사를 내고 항만이나 다리 등 해상·육상으로 들여오는 물자들을 우선 밀폐된 장소에서 열흘 동안 방치하고 소독한 후, 절차에 따라 물자를 들여오는 질서 확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이같은 조치는 최대 무역상대국인 중국을 통해 다양하게 질병에 감염될 수 있다는 경계심이 높아지자 단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측은 국내 확진자가 없다는 주장도 되풀이하고 있다.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기사를 통해 "우리나라에는 다행히도 감염 환자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절대로 방심하지 말고 방역 사업을 근기 있게,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가도록 요구성을 높여나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민주조선에 따르면, 북한 보건성 중앙위생방역소는 역학, 실험, 소독, 임상 부문 전문가로 신속 대응 조를 구성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