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 ‘부평종합시장’ 전체 폐쇄 검토…인천 60대 첫 코로나19 확진자의 동거남 점포 폐쇄

공유
2


인천 ‘부평종합시장’ 전체 폐쇄 검토…인천 60대 첫 코로나19 확진자의 동거남 점포 폐쇄

center
인천시는 지난 14~17일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석하고 돌아온 A씨에 대해 코로나19 검체 검사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진=뉴시스


인천시는 지난 14~17일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석하고 돌아온 A씨에 대해 코로나19 검체 검사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확진자 A(62·여)씨는 열감이나 감기 등 자각증상은 없었지만 대구시청으로부터 신천지 집회참석에 따른 검사를 권고하는 연락을 받고, 부평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내원 후 검체를 채취해 22일 오전9시 30분께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됐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진결과에 따라 A씨를 즉시 인천의료원으로 이송해 음압병동에서 격리 치료하고 있다.

또 환자역학조사관리팀(역학조사관, 방역대책반, 지원반 등) 6명을 긴급 투입해 이동경로와 접촉자 분류를 위해 GPS 이동경로 및 신용카드 매출전표 확인과 접촉자 검체 채취와 자가 격리 통보, 거주지 방역 소독을 하는 등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날 확진자 A씨의 이동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 진술 과정에서 동거인 B(61)씨가 있었음이 확인돼 추가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B씨의 검사 결과는 부평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체 채취 → 보건환경연구원 검사의뢰 → 오후 9시께 발표될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시와 부평구청 측은 동거인 B씨의 점포를 폐쇄조치 하고 부평종합시장전체 폐쇄여부를 상인회와 협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