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울산도 뚫렸다…확진자 1명 발생

공유
7


울산도 뚫렸다…확진자 1명 발생

center


국내 첫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발생 이후 한 달 넘게 '청정지역'을 유지했던 울산에서마저 22일 확진자가 나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7세 여성 1명이 이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아 울산대병원 음압병동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대구에 거주하는 이 여성은 울산 울주군에 있는 부모 집을 방문하기 위해 21일 KTX 열차를 타고 왔으며, 당시 코로나19 예방 홍보 활동을 하던 울주군보건소 직원들이 체온을 확인했을 때 미열이 발생해 선별진료소 방문을 권유했다.

약 1시간 뒤 중구보건소를 찾은 이 여성은 간이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와 이날 정밀검사를 받았다.

이 여성은 지난 9일 31번 환자가 예배를 봤던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