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철도, '심각단계 준하는 대응체제' 전환...손병석 사장, 동대구역 점검

공유
0


한국철도, '심각단계 준하는 대응체제' 전환...손병석 사장, 동대구역 점검

21일 '심각단계'에 준하는 대응체제로 전환...열차·역사·직원 방역 강화

center
한국철도(코레일) 손병석 사장(가운데)이 21일 오후 동대구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열화상카메라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한국철도(코레일)가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등 상황이 엄중해짐에 따라 대응 수준을 '심각단계'에 준하는 대응체제로 전환했다.

이에 따라 한국철도는 열차, 역사, 직원에 대한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를 강화한다.

열차 운행 전후마다 하는 소독에 더해 모든 열차의 기지입고시 추가로 방역을 하고 특히 이용객이 많은 KTX는 일 평균 4.5회 소독한다.
또 역사와 고객 접점시설에 대한 소독을 하루 2회로 늘리고 전 직원 발열체크를 하루 3회씩 하기로 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21일 오후 동대구역을 방문해 방역 상황을 긴급 점검하기도 했다.

손 사장은 맞이방, 매장, 화장실 등 고객 이용 시설의 방역 상황을 집중점검하고 열화상카메라, 손소독기 등 상태도 살폈다.

손 사장은 "많은 국민이 이용하는 철도역의 방역이 매우 중요한 만큼 심각단계에 준하는 선제적 대응을 위해 모든 자원을 동원할 것"이라며 "모든 직원이 개인 위생관리에도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