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택시기사도 잇따라 확진 판정…운행 이력·동선 '비상'

공유
1


택시기사도 잇따라 확진 판정…운행 이력·동선 '비상'

center


청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진된 부부 중 남편의 직업이 택시 운전사로 확인되면서 추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충북도에 따르면 22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36)씨는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에 거주하는 개인택시 운전사로 확인됐다.

충북도는 지난 18일부터 발열 증상이 나타났다는 A씨가 19∼20일에도 운행한 사실을 확인하고, 택시 내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 등을 통해 정확한 운행 이력과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운행 중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부인 B(35)씨는 전업주부다.

경기도 안양시에서도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 당국이 긴급 방역에 나섰다.

안양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자가격리 중이던 호계동 거주 64세 남자 주민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서울에서 택시기사로 일하던 중 서울 종로구 30번 확진자를 이송한 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18일부터 자가 격리 중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