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세계 최대 해운업체 머스크, 코로나19가 올해 실적 최대 걸림돌 우려

공유
0


[글로벌-Biz 24] 세계 최대 해운업체 머스크, 코로나19가 올해 실적 최대 걸림돌 우려

1월 하순부터 2월초순까지 중국 기항횟수 큰폭 감소…2분기 1~3% 회복 전망 유지

center
중국 톈진항에 쌓여있는 머스크사의 컨테이너들. 사진=로이터
세계 최대 해운업체 덴마크 머스크사는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올해 실적에 최대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컨테이너 해운업계는 이미 무역분쟁과 세계경제 둔화로 타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머스크사는 춘제(春節, 구정) 연휴기간 연장으로 중국의 공장들이 조업중단이 되고 있기 때문에 올해는 저조한 출발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머스크사는 이날 발표한 지난해 4분기 결산에서 수익이 예상을 밑돌았다.

머스크사는 결산 보고에서 “1월 하순부터 2월 초순에는 컨테이너선의 중국 주요항에의 기항횟수가 전년과 비교해 주간기준으로 큰폭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올해 세계 컨테이너 수요가 1~3%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입장을 유지했다.

소렌 스코우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2분기의 회복을 계속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전망은 중국에서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영향을 받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올해 전망이 크게 악화됐다”고 지적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